영남 알프스 시살등에서 간월재까지

일자 205/03/26 날씨 맑음

이번 구간은 지난번 구간과 중복되었다. 토요산행 동료들과 신동대 동굴을 답사하기 위해서 배내골 선리에서 통도골로 올랐기 때문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번에 함박등과 채이등에 관하여 좀더 상세히 알고자 하는 목적도 있다.

 ▲상기 지도를 크릭하면 상세 지도를 볼 수 있습니다. 오룡산에서 영축산까지 지도들이 대부분 제대로 작성되어 표시한 것이 없어서 이부분을 비교적 상세히 파악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많은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양산군 원동면 선리[즉 배내골이라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산행은 시작이 되었습니다.

 

 ▲선리에서 통도골로 향합니다. 10분 정도 골짝을 오르면 이곳에 우리영화중 달마야 놀자라는 영화를 촬영한 장소가 있습니다. 박시양이는 이 영화를 찍고서 일약 스타덤에 오를 수 있는 발판을 만들 게 되어 드디어 TV스타가 되어 "아가야"라는 유행어를 만들었습니다.

 

 ▲봄인가 봅니다. 엘레지가 꽃망울을 맺었습니다. 그러나 예년 같으면 벌써 엘레지가 활짝 피었을 터인데 금년은 봄이 조금 늦장을 부려서 지각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신동대 동굴 내부의 모습입니다. 신동대에 얽힌 전설이 이곳에 있습니다.  신동대 동굴에 대한 전설을 보시려면 위의 사진을 크릭하세요.^^

 

 ▲여기서 토요산 회원님들과 작별을 고합니다. 이제 혼자만의 고독속에서 저만의 세계를 가고 있습니다.^^

 

 ▲ 한피지기 고개입니다. 양산시에서는 이곳의 이정표를 아예 관리하지 않는 모양입니다.  제가 여러 산을 돌아 다녀 보았지만 여기 양산시 많큼 산의 표지 관리가 허술한 곳은 드믄 것 같습니다.

 

 ▲지난번에 담은 죽바우등 사진입니다. 오늘은 이곳을 오르지 않고 스쳐 지납니다.

 

▲죽바우등 아래서 오늘 가야할 능선을 바라봅니다. 앞쪽에 뾰족히 솟은 곳이 함박등입니다. 그 바로 이쪽으로 솟아 오른 봉 즉 좌로 능선이 뻗은 봉이 채이등인데 채이등은 청수골 중앙 능선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채이등에서 내려다 보면 능선을 기준으로 좌측이 청수우골 우측이 청수좌골이 됩니다.

▲이사진은 지난번에 담은 사진입니다. 바로 이곳 3거리가 채이등이 있는 곳입니다. 이정표 남측으로 솟아 오른 봉이 채이등이 됩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그냥 스쳐 지나가고 맘니다.

▲이제 채이등을 내려가면 백운암으로 내려가는 고개가 나오는데 이고개가 함박재입니다.  그러나 어디에도 함박재라고 표시된 이정표따윈 없습니다. 다음에 꼭 이곳에 표시를 해야 될 임무를 부여 받았습니다.

▲함박재에서 다시 오르막을 올르면 함박등이 있습니다. 이 함박등의 표시는 신성기님의 자제분인 신성우라고 뒷면에 기재되어 있습니다. 감사 드립니다.

▲함박등에서 바라본 바로 아래의 암자는 일운암 입니다.

▲뒤돌아본 채이등입니다. 채이등에서 뻗어내린 청수 중앙능선이 우측으로 뻗었습니다. 아래사진과 연결된 능선이 청수 중앙 능선입니다.

▲앞의 능선이 청수골 중앙 능선인데 이능선이 채이등에서 뻗어 내려졌음을 볼 수 있습니다.

▲함박등에서 바라본 영축산 정상이며 앞의 릿지가 멋지게 펼쳐저 있습니다. 그리고 아래 고개에서 우측으로 탈출로가 있으며, 이탈출로로 내려가면 함박재에서 탈출되는 길과 백운암능선에서 만나게 된다.

▲1059봉에서 바라본 영축산 정상의 모습

▲영축산 정상석

▲정상의 이정표 여기서 시살등까지가 3.0KM로 나와 있다. 그렇지만 나의 걸음으로 계산을 하여 보니 5KM는 족히 된다고 보여 진다. 시살등에서 출발한 시각이 14시22분, 여기 도착 시각이 15시 56분이다.약 1시간 30분이 족히 걸렸다.

▲영축산과 신불산의 중간능선이 억새와 더블어 펼쳐져 온다.

▲ 차갑디 차가운 온 겨울, 그 모진 엄동의 바람,

스치는 갈닢 바람 흐르는 물, 아직도 못다한 미련

 그리고 사랑의 미소가 있는 황금빛 그 들녘에서 춤을...

님 오시는 길목에는 환희의 빛

또다시 한 해를 여위고 내 돌아온 신불의 봄...

부지런히 쌓았던 오직 그 하나의 일념  

마루금에서 불러보는 외침의 소리

그 소리보다 깊고 높은 신불산은 억겁을 두고 쌓았다.

그리고 ...

....

....

늙마에 깨쳐가는 사랑 그 고요속에서 얻는 즐거움

그런 즐거움에서 내 돌아 간다고 말 하거든

님이시여! 라고 불러주오. 그렇게 불러 주오

그렇게 불러 줄 때 그소리 메아리되어

그 메아리에 살아 있음을 느끼게 해주오

살아 있는 나를, 나를 알 게 해 주오

내 여기 있음을 알 게 해 주오.

▲에베로릿지

▲신불공룡의 모습

▲신불재와 그 이정표로 여기서 우측 아래로 내려가면 사설 대피소와 우물이 있다.

▲해맞이용 기념돌, 신불산[1208]에서 맞이하는 해맞이가 경남에서는 가장 먼저 해가 드는 곳이라고 한다. 그래서 기념으로 이곳에 해맞이 기념석을 세웠다.

▲신불산에서 뒤돌아본 광경 좌측봉이 영축산정상이고 우측뾰족히 올라온봉이 죽바우등이다.

▲그리고 또 앞으로 가야할 능선들 앞쪽에 밝게 빛나는 봉이 간월봉이고 다음이 배내봉 그리고 멀리 높은 봉이 가지산이다. 특히 바라옵건대 가능하면 산의 단위는 구릅화하고 산[山]내에 봉[峯]을 두는 형태로 통일 시키고자 하는 생각이 저의 생각이오니 이의가 있으신 분은 이곳에 리플을 달아 주세요.

▲신불산 주봉위치에 있는 삼거리 이정표.간월재는 우측으로 내려 가야 한다. 지도 참조 바랍니다.

▲내려다본 간월재 지금은 이곳에 일반인들이 편리하게 활용하도록 휴양 시설을 설치하고 있었다

▲간월재 이정표지석

▲민족의 비극인 동족상잔의 비극이 숨어 있던 곳

▲간월재 이정표

▲신불산 일대 등산안내

▲그리고 등억리로 내려와서 현재 이 사진을 담은 이곳에서 시내 버스를 탑니다. 막차가 19시 차이더군요. 여기서 언양까지 시내 버스로 25분 정도 소요되었고 첫차는 언양에서 08시10분차가 있다고 합니다.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 합니다.